국내 체류 외국인 252만명
경상투데이 기자 / 2020년 02월 23일
SNS 공유
 국내에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이 처음으로 250만명을 넘어섰다.



 전체 인구 대비 외국인 비율이 5%에 육박하면서 한국이 사실상 다문화 사회에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문재인 정부 들어 급증세를 보이고 있는 불법체류 외국인은 사상 최대인 40만명에 육박했다.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체류 외국인은 총 252만4656명으로 전년 대비 6.6% 증가했다. 전체 인구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4.9%다.



 통상 학계에서는 이 수치가 5%를 넘으면 다문화 사회로 분류하는데, 외국인 증가세를 감안할 때 한국은 올해 다문화 사회에 진입하게 된다.



 국적별로는 중국이 110만1782명으로 비중(43.6%)이 가장 컸다. 이 가운데 70만1098명은 한국계 중국인(조선족)이다.



 이어 베트남 22만4518명(8.9%), 태국 20만9909명(8.3%), 미국 15만6982명(6.2%), 일본 8만6106명(3.4%) 등의 순이었다.



 최근 5년 동안 중국과 미국 출신이 차지하는 비율은 줄어들고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 출신이 늘어났다.



 체류 외국인 유형 중에선 취업을 목적으로 한국을 찾는 젊은 외국인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취업자격 체류 외국인은 총 56만7261명이다. 단순기능인력이 91.8%, 전문인력은 8.2%였다. 결혼이민자는 전년 대비 4.3% 증가한 16만6025명이다.



 이 중 82.6%가 여성이었다. 외국인 유학생은 18만131명으로 2018년에 비해 12.1% 증가했다. 연령으로 따지면 30대(66만4515명)와 20대(65만33명)가 전체 체류 외국인의 52%로 과반이다.



 외국인 증가 흐름에 대해선 기대와 우려가 공존한다. 젊은 외국인들의 유입은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거론된다.



 국내 외국인은 2007년 중국과 옛 소련 지역 재외동포를 위한 방문취업제가 도입되면서 본격 늘어나기 시작했으며 당시 중소기업 업계는 인력난을 해소할 수단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지난해 불법체류 외국인은 총 39만281명으로 전년 대비 9.9% 늘었다. 2018년 불법체류자가 사상 최대 폭인 10만명 가까이 늘어난 데 이어, 작년에도 3만5000여명이 증가했다.



 단기 체류 자격으로 들어온 불법체류자는 2016년 13만여명에서 지난해 29만여명으로 3년 만에 두 배 넘게 늘었다.
경상투데이 기자 / 2020년 02월 23일
저작자권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스포츠
1  군위군수, TK로부터 얻을 것 다 얻었다
2  박형수 의원, 공직선거법 개정안 대표발의
3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들, 대구·경북서 '지지 호소'
4  정희용 의원, 지역사회 민·관 협력 앞장서요
5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로 안전한 수돗물 확보"
6  박형수, 국립인성교육진흥원 설립 추진
7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 이전 추진 '본격'
최신기사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로 안전한 수돗물 확보"
안전한 수돗물 확보를 위해 낙동강 상류로 취수원 이전을 추진해온 대구시가 취수원을 다변화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꿨다.  지난 1991년 낙동강 페놀사고 이후 대구시가 대구의 취수원을 구미산업단지 위쪽에 있는 해평광역취수장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물 부족' 등을 우려한 구미 시민의 반발에 부딪히자 취수..
경상투데이 기자 / 2020년 08월 03일
정희용 의원, 지역사회 민·관 협력 앞장서요
정희용 국회의원(고령·성주·칠곡)은 1일 의원실에서 고령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백재호 위원장을 비롯한 실무위원장 등 9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고령군지역사회복지협의체의 성과 보고 및 사업계획을 설명했다.  또한 소통과 정보교류를 통한 연계협력 강화 및 지역사회보장협..
경상투데이 기자 / 2020년 08월 03일
"첫단추 끼운 통합신공항… 악착같이 남은 과정 완수"
경북도는 3일 '8월 직원 만남의 날' 행사를 도청 동락관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달 31일 군위 소보와 의성 비안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로 최종 유치 신청하는데 휴가까지 반납해가며 전력을 다한 직원들을 격려하고 성공적인 신공항 건설을 위해 다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하는 자리였다.  이날 ..
경상투데이 기자 / 2020년 08월 03일
천혜의 경관 속 힐링·체험 다 누리는 경북 동해안에서 '핫'한 여름 즐기자
유난히 길었던 장마가 가고 태양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충전할 때다.  광활한 면적과 천혜의 경관 속에 힐링, 체험, 교육 등 풍성한 콘텐츠가 어우러진 경북 동해안은 무더위를 날리고 동시에 한여름의 태양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경북도가 여러분들을 낭만과 모험이 어우러진 ..
경상투데이 기자 / 2020년 08월 03일
대구시, 경영안정자금 1조원 추가 지원한다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영안정자금 지원규모를 1조원 늘려 전국 최대인 총 2조2000억원 규모로 확대 공급하고 중소기업의 거래피해로 인한 연쇄 도산을 방지하기 위한 매출채권보험 인수규모를 기존보다 2배 늘린 26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대구시..
경상투데이 기자 / 2020년 08월 03일
정치 사회 경제
경상북도 대구 지역
문화·스포츠 사람들 기획특집
오피니언 커뮤니티  
X
http://m.gyeongsangtoday.com/view.php?idx=142455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PC버전
제호 : 경상투데이 / 주소 :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대표전화 : 054-748-0070 / 팩스 : 054-748-3663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등록일 :
발행인 : 이승협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미디어부장)
mail : gst3000@naver.com
경상투데이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경상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TOP